두강원, 두강 이을로와 함께 합니다


두강소개 | 두강연락처.입금계좌 |사이트맵 | 게시판

로그인

기문둔갑의 명가.두강원

역학원전보기

무료회원가입


운세상담

상담사례

역학강의

역학산책

프로그램

두강 책모음

작명.해몽.택일


운세상담 예약 | 찾아오시는 길 | 시.글 모음

공지사항 | 상담사례 | 실전사례 | 운세상담 | 일반자료 | 학인자료 | 역학질문 | 두강편지 | 두강산책


ADMIN 2018. 11. 17.
 함부로 손대지 말 것
글쓴이: 이을로   날짜: 2012.08.09. 17:19:27   조회: 1350
제목 없음

함부로 손대지 말 것

푹푹 찌는 날씨 속에서도 새벽은 서늘해.

수돗가에 쪼그려 앉아 조루에 물을 가득 받아 백화등부터 물 줘.
백화등 밑 쪽으로 군데군데 빨간 단풍이 들었어. 곱네.
그런데 이 놈은 왜 벌써 단풍이 들었지.
입추 날에 지들끼리 찐한 파티를 했나?

으아리는 겨울을 날 털공을 이미 다 부풀려 놓았어.
그늘에 버리듯 놓은 자생란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새끼를 쳤어.
고생했다. 더운데 새끼 낳고 키우느냐고.
아침 찬물 샤워 해라.
간만에 물 흠뻑 주고 꺼칠한 에미 등짝 어루만져 줬어.

옥상의 고추들은 이름 값을 하는군.
한 나무에 반 조루씩 물을 먹어. 엄청나.
공평하게 나눠 주고 청양고추에는 조금씩 물을 더 줘.
매운 놈일수록 물을 많이 먹어.
앞으로 매운 놈은 절대 안 기를거야.
먹을 때 열받게 하고 물줄 때도 날 힘들게 하거든.

옥상 위에서 학학대며 여름을 보내고 있는 내 애인, 조팝.
우측 가장자리에 있는 애는 올 여름 더위가 힘든가 봐.
이파리 색이 약간 변했어. 염려 돼.
여름에 뭉쳐진 힘으로 겨울 모진 바람을 이겨야 하는데...
물을 잔뜩 준 후, 스며들기를 기다렸다가 다시 줬어.
'변치 마라. 나, 너 보는 재미로 산다.'
말을 건넸는데도, 애가 뭐가 삐쳤는지 대답을 안 하네.

조루를 옥상 가장자리에 놓은 후
마당으로 내려가.

쪽두리꽃잎이 돌길 위에 우수수 떨어진 것, 내 안중에 없어.
진 자주색에 흰 알갱이가 박힌 톱풀꽃도 무시했어.

목련 나무 앞에 쪼그려 새로 심은 백화등을 찬찬히 살펴봤어.
길게 뻗은 한 가닥은 목련 밑둥을 벌써 감았어.
음.... 이쁘네. 새로 난 연두색 잎들. 정말 이뻐.
손을 뻗었다가 얼른 거둬 들였어.
얘들의 여린 살에 생채기 생길지도 모르잖아?

// 오늘은 새벽공부가 하기 싫다. 옥상과 마당의 꽃들하고 얘기 나누는 것으로 대신했다. 이야기 끝내고 나니 산자락에 해가 삐죽 올라온다. 책상에 앉으니 등에 땀이 송글송글. 음... 기분 좋다. 2012 08 09 두강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1. 17.  전체글: 257  방문수: 507518
257 네이버 블로그에 연재됩니다 이을로 2018.01.20.93
256 눈물 한 방울 이을로 2017.09.10.173
255 봄날의 새벽이 더워진다 이을로 2017.04.26.214
254 소금호수 위에서 새들이 소리친다 이을로 2017.01.12.350
253 누운 주름꽃 이을로 2016.06.25.495
252 제주의 바람이 나를 흔들며 전한 말 이을로 2016.02.02.731
251 그대 앞에 거울을 세울 생각이 없습니다 이을로 2015.10.23.743
250 변화를 만들었으니 운명이 바뀐 셈이지요 이을로 2015.09.25.755
249 토대를 닦은 후 벌려 봐 이을로 2014.06.30.1200
248 다시 처음부터 걸어오라 이을로 2012.12.07.1389
247 길에서 길을 묻다 이을로 2012.10.25.1961
246 함부로 손대지 말 것 이을로 2012.08.09.1350
245 화창한 봄, 망아지 한 마리 키워 봤으면 싶다 이을로 2012.04.18.1521
244 어긋남과 안나 카레니나의 법칙 이을로 2012.04.04.1993
243 사람은 모두 행복을 위해서 운다 이을로 2012.03.09.1598
242 [말 한마디] 봄은 온다, 기어이 온다. 이을로 2012.03.03.1728
241 [장인정신] 붓 일천 자루를 몽당붓으로 만들었다 이을로 2012.02.21.1733
240 [사랑의 초대] 한 여인과 세 명의 노인 이야기 이을로 2012.02.09.1605
239 인연의 끈을 맺은 행운, 감사합니다 이을로 2012.01.03.1718
238 당신이라는 브랜드 이을로 2011.12.10.1550
RELOAD VIEW DEL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