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강원, 두강 이을로와 함께 합니다


두강소개 | 두강연락처.입금계좌 |사이트맵 | 게시판

로그인

기문둔갑의 명가.두강원

역학원전보기

무료회원가입


운세상담

상담사례

역학강의

역학산책

프로그램

두강 책모음

작명.해몽.택일


운세상담 예약 | 찾아오시는 길 | 시.글 모음

공지사항 | 상담사례 | 실전사례 | 운세상담 | 일반자료 | 학인자료 | 역학질문 | 두강편지 | 두강산책


ADMIN 2018. 09. 26.
 다시 처음부터 걸어오라
글쓴이: 이을로   날짜: 2012.12.07. 05:53:37   조회: 1379
군무 / 도종환

원효사 처마끝 양철 물고기를 건드는 눈송이 몇 점,
돌아보니 동편 규봉암으로 자욱하게 몰려가는 눈보라

눈보라는 한 사람을 단 한 사람으로만 있게 하고
눈발을 인 히말라야소나무숲을 상봉으로 데려가버린다

눈보라여, 오류 없이 깨달음 없듯, 지나온 길을
뒤돌아보는 사람은 지금 후회하고 있는 사람이다

무등산 전경을 뿌옇게 좀먹는 저녁 눈보라여,
나는 벌받으러 이 산에 들어왔다

이 세상을 빠져나가는 눈보라, 눈보라
더 추운 데, 아주아주 추운 데를 나에게 남기고

이제는 괴로워하는 것도 저속하여
내 몸통을 뚫고 가는 바람 소리가 짐승 같구나

지리산

슬픔은 왜 독인가
희망은 어찌하여 광기인가

뺨 때리는 눈보라 속에서 흩어진 백만 대열을 그리는
나는 죄짓지 않으면 알 수 없는가

가면 뒤에 있는 길은 길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 앞에 꼭 한 길이 있었고, 벼랑으로 가는 길도 있음을

마침내 모든 길을 끊는 눈보라, 저녁 눈보라,
다시 처음부터 걸어오라, 말한다

| 눈보라, 황지우 / 출처 :『게 눈 속의 연꽃』, 문학과지성사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09. 26.  전체글: 257  방문수: 505561
257 네이버 블로그에 연재됩니다 이을로 2018.01.20.80
256 눈물 한 방울 이을로 2017.09.10.160
255 봄날의 새벽이 더워진다 이을로 2017.04.26.205
254 소금호수 위에서 새들이 소리친다 이을로 2017.01.12.334
253 누운 주름꽃 이을로 2016.06.25.478
252 제주의 바람이 나를 흔들며 전한 말 이을로 2016.02.02.721
251 그대 앞에 거울을 세울 생각이 없습니다 이을로 2015.10.23.731
250 변화를 만들었으니 운명이 바뀐 셈이지요 이을로 2015.09.25.746
249 토대를 닦은 후 벌려 봐 이을로 2014.06.30.1189
248 다시 처음부터 걸어오라 이을로 2012.12.07.1379
247 길에서 길을 묻다 이을로 2012.10.25.1941
246 함부로 손대지 말 것 이을로 2012.08.09.1338
245 화창한 봄, 망아지 한 마리 키워 봤으면 싶다 이을로 2012.04.18.1510
244 어긋남과 안나 카레니나의 법칙 이을로 2012.04.04.1973
243 사람은 모두 행복을 위해서 운다 이을로 2012.03.09.1588
242 [말 한마디] 봄은 온다, 기어이 온다. 이을로 2012.03.03.1717
241 [장인정신] 붓 일천 자루를 몽당붓으로 만들었다 이을로 2012.02.21.1720
240 [사랑의 초대] 한 여인과 세 명의 노인 이야기 이을로 2012.02.09.1595
239 인연의 끈을 맺은 행운, 감사합니다 이을로 2012.01.03.1710
238 당신이라는 브랜드 이을로 2011.12.10.1540
RELOAD VIEW DEL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