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강원, 두강 이을로와 함께 합니다


두강소개 | 두강연락처.입금계좌 |사이트맵 | 게시판

로그인

기문둔갑의 명가.두강원

역학원전보기

무료회원가입


운세상담

상담사례

역학강의

역학산책

프로그램

두강 책모음

작명.해몽.택일


운세상담 예약 | 찾아오시는 길 | 시.글 모음

공지사항 | 상담사례 | 실전사례 | 운세상담 | 일반자료 | 학인자료 | 역학질문 | 두강편지 | 두강산책


ADMIN 2020. 04. 02.
 [노자도덕경] 75장 : 백성이 굶주리는 이유
글쓴이: 이을로   날짜: 2017.09.09. 08:15:44   조회: 345
노자도덕경 읽기, 두강 이을로

노자도덕경 읽기, 두강 이을로
노자도덕경 읽기, 두강 이을로
[노자도덕경] 75장 : 백성이 굶주리는 이유

백성이 굶주리는 것은 윗사람이 세금을 걷는 것이 많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백성이 굶주린다. 백성을 다스리기 어려운 것은 윗사람이 무엇인가 하려는 게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백성을 다스리기 어렵다.

백성이 죽음을 가볍게 여기는 것은 그들이 삶을 구하는 게 지나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죽음을 가볍게 여긴다. 무릇 살기 위해 무엇인가 하지 않는 게 생명을 귀하게 잘 여기는 것이다.

* 2017 09 09 두강 이을로 |
두강원@_모바일홈 | 장자우화두강원_PC홈

* 하지 않음에 대한 참고 글, 장자우화 내편 양생주 1장

우리 삶은 끝이 있으나 지식은 끝이 없다. 끝이 있는 삶으로 끝없는 지식을 구하면 더욱 위태로울뿐이다. 이미 위태로움 속에 있으면서도 지식을 구하면 더욱 위태로울뿐이다.

착한 일을 하면 명예가 몸을 해치고, 나쁜 일을 하면 형벌이 몸을 해친다. 착한 일도, 나쁜 일도 결국 위태로울뿐이다. 그러므로 천리에 따르는 것을 삶의 원리로 삼아라. 그리하면 몸을 지켜 생명을 보전할 수 있으며, 양생으로 천수를 누릴 수 있으리라.

老子 道德經 75章 原文
民之飢,以其上食稅之多,是以飢。民之難治,以其上之有爲,是以難治。民之輕死,以其求生之厚,是以輕死。夫唯無以生爲者,是賢於貴生。
민지기,이기상식세지다,시이기。민지난치,이기상지유위,시이난치。민지경사,이기구생지후,시이경사。부유무이생위자,시현어귀생。

(How greediness injures)
The people suffer from famine because of the multitude of taxes consumed by their superiors. It is through this that they suffer famine.
The people are difficult to govern because of the (excessive) agency of their superiors (in governing them). It is through this that they are difficult to govern.
The people make light of dying because of the greatness of their labours in seeking for the means of living. It is this which makes them think light of dying. Thus it is that to leave the subject of living altogether out of view is better than to set a high value on it.

* 원문, 영어번역문 출처 : ctext.org
* 노자도덕경읽기,구생지후,장자우화,두강원,이을로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4. 02.  전체글: 390
428 도덕경 후기, 블로그에 연재중입니다 이을로 2017.09.24.167
426 [노자도덕경, 마지막 장] 81장 : 믿음직한 말은 아름답지 못하다 이을로 2017.09.13.301
425 [노자도덕경] 80장 : 나라는 작게 백성은 적게 여긴다 이을로 2017.09.13.385
424 [노자도덕경] 79장 : 반드시 남은 원망이 있다 이을로 2017.09.13.308
423 [노자도덕경] 78장 : 물보다 부드럽고 약한 것은 없다 이을로 2017.09.12.323
422 [노자도덕경] 77장 : 하늘의 도는 활을 당기는 것과 같다 이을로 2017.09.11.282
421 [노자도덕경] 76장 : 부드럽고 약한 것은 위에 놓인다 이을로 2017.09.10.329
420 [노자도덕경] 75장 : 백성이 굶주리는 이유 이을로 2017.09.09.345
419 [노자도덕경] 74장 : 백성들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면 이을로 2017.09.09.291
418 [노자도덕경] 73장 : 용감한 사람은 죽고, 용감한 사람은 산다 이을로 2017.09.07.305
417 [노자도덕경] 72장 : 두려워하지 않으면 두려움이 닥친다 이을로 2017.09.07.297
416 [노자도덕경] 71장 : 알지 못한다는 사실을 아는 것 이을로 2017.09.06.323
415 [노자도덕경] 70장 : 내 말은 무척 알기 쉽다 이을로 2017.09.05.292
414 [노자도덕경] 69장 : 전쟁을 일으키지 않고 응전한다 이을로 2017.09.04.278
413 [노자도덕경] 68장 : 싸우지 않는 덕 이을로 2017.09.03.363
412 [노자도덕경] 67장 : 나에게 세가지 보물이 있다 이을로 2017.09.02.411
411 [노자도덕경] 66장 : 강과 바다는 모든 계곡의 왕 이을로 2017.09.01.355
410 [노자도덕경] 65장 : 백성을 어리석게 한다 이을로 2017.08.31.343
409 [노자도덕경] 64장 : 감히 억지로 하지 않는다 이을로 2017.08.30.456
408 [노자도덕경] 63장 : 억지로 함이 없는 무위를 행한다 이을로 2017.08.29.395
RELOAD VIEW DEL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0